COMMUNITY

부모의 마음 <감동적이라 퍼왔음>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섬마을하우스 작성일14-04-26 16:07 조회5,401회 댓글0건

본문

감동적인 글이라서 복사해왔습니다. 

모두들 정독해보세요~~
 
 
 
 

^^사랑하는 아들아,
올해로 열살이구나 아빠가
많이 벌어서 뭘해줄까?

-좋은 학원에 다니고 싶어요

^^사랑하는 아들아,
올해로 스무살이구나 아빠가 많이 벌어서 뭘해줄까?

-친구들이랑 여행도 가고싶고,제차도 있었으면 좋겠어요

^^사랑하는 아들아,
올해로 서른살이구나 결혼자금이 필요하다고 했지?

-네,이왕이면 남들보기에
빠지지만 않았으면 좋겠어요

^^사랑하는 아들아,
아빠가 좀 힘들지만 뭘좀
보태줄게 있겠니?

-마침 큰집으로 이사하는데,소파좀 사주세요.

^^사랑하는 아들아,
아빠가 정년퇴직을 해서 더이상 벌이가 없구나..
내이름으로만 된 연금이 있어서..70만원 정도는 나오니 밥은 먹고 살겠다
그러니 걱정마라..

-네..

^^사랑하는 아들아,
혹시 여유돈 있겠니?
나이가 드니 여기저기 아프구나.병원비랑 약값이 좀 부담이구나..

-아빠는 왜 흔한 보험하나 안들어서 고생이세요?
저두 애들 학원보내느라 힘들어 죽겠는데..
젊으실때 좀 모아두시지 그러셨어요? 저도 형편이 있고..많이 못드려요

^^사랑하는 아들은..
모릅니다
부모님이 모든걸 아껴가며
자신을 위해 희생했다는걸..

이제는 부모님이
아셔야 합니다. 지금 당장 차사주는 부모보다, 노후에 자식들에게 아쉬운소리안하는 부모이기를.....

^^미래의 우리아이들은

바라고 있습니다.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p